December 24, 2018

[이석로/송재은 선교사] 선교소식 (2018년 12월)

시간의 의미

샬롬! 어느새 마닐라에서 세번째 크리스마스 인사를 전하게 되었습니다. 케냐와 흡사하게 두드러진 계절의 변화가 없는 필리핀에서의 생활은 시간이 지나는 것을 무감각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그 와중에 시간이 흘러가는 것을 감지하게 해주는 몇가지 요소들이 있습니다.

번째는 졸업하는 학생들입니다. 신입생으로 인사를 나누었던 학생들이 어느새 졸업을 하고 IGSL을 떠나 각자의 사역지로 향하는 모습을 보면 벌써 2-3년이 흘렀다는 것이지요. 이곳 신학교에서의 사역은 이렇게 졸업을 하는 학생들이 각자의 부르심 받은 곳으로 돌아가 변화시킬 열방을 바라보며, 함께 하는 시간동안 멘토로써 먼저 배우고 경험한 것을 나누는 일입니다. 그렇게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며 지내다 보니 일주일이, 한 달이, 이렇게 일 년이 지나고 있습니다.

번째는 커가는 아이들입니다. 첫아이 진규는 내년 7월이면 우리 품을 떠나 대학을 가게 됩니다. 둘째 현규도 내년에 고등학생이 됩니다. 부모 따라 선교지에서만 지내다가 이제 자기의 앞길을 찾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진규를 보며 시간이 흘렀다는 사실을 피부로 실감하게 됩니다. 이나라 저나라에서 성장하면서 힘든 시간도 보냈지만, 그래도 비뚤어지지 아니하고 신앙안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을 보며 하나님의 신실하신 은혜를 발견하게 됩니다. 진규는 나름대로 요즘 마음이 복잡한가 봅니다. 자신의 미래에 대해 고민하며 가끔 심도깊은 질문도 하곤 합니다. 그러다가도 어떨때는 한없이 철부지같은 모습을 보일때면 부모 입장에서 염려가 되기도 합니다.  부모도 자녀도 어찌보면 함께 성장하는 시간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번째는 체력의 저하입니다. 딱히 어디가 아파서라기 보다는 이곳의 환경 자체가 사람을 지치게 하는 것 같습니다. 이곳은 워낙 덥고 습도가 높다보니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납니다. 비싼 전기세를 신경쓰면 항상 에어콘을 틀고 있을수도 없는 노릇이지요. 또한 운전을 하다보면 세계 1-2위를 다투는 마닐라의 교통체증이 사람의 혼을 빼놓습니다. 때로는 난폭한 운전 차량들을 피하고 거북이 걸음을 하는 도로를 뚫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이미 반은 지쳐있는 아내와 저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특히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아, 고향으로 휴양지로 이동이 시작되는 이번 주말은 필리핀 교통부에서 카-아마게돈(Carmageddon)이라고 부를 정도로 심각한 교통체증이 예상됩니다.

래도 필리핀이 감사한 것은 선교활동의 자유가 있다는 점입니다. 교회의 핍박이 있는 주변의 여러 아시아 국가들과 달리 기독교인들이 와서 자유롭게 활동을 할수 있을 뿐 아니라, 영어로 사역이 가능한 이곳 필리핀은 아시아 선교의 허브(hub)인 격이지요.

난 수년간 저는 EAPTC 한국팀과 동역하며 정기적으로 인근 나라 C국을 드나들며 사역자훈련원들을 세우고 교회지도자들을 양성해오고 있습니다. 2018년도는 C국 선교가 마치 시험대를 지나온 느낌입니다. 이미 대부분의 한국인 선교사님들이 추방되거나 입국이 거부된 상태입니다. 성경을 국가의 이념에 맞추어 다시 쓰고 예배전 공산당 찬가를 부르게한다는 소식까지 들립니다. 내년에는 국가 정세가 완화되기를 기도하지만 여전히 C국 선교는 앞을 종잡기가 어렵습니다.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굴하지 아니하고 담대하게 복음을 전하고 교회들을 세워가는 C국의 EAPTC 현지인 동역자들에게 여러분들도 기도로 힘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C국 이외에도 이시간 지구촌에는 자유롭게 주님을 예배하고 섬길수 없는 지역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파키스탄, 미얀마, 부탄, 인도네시아, 네팔, 인도 등지에서 와서 훈련중인 IGSL 학생들의 다수는 창의적접근지역으로 돌아가 사역을 감당합니다. 지난 달에는 IGSL 졸업생으로 파키스탄, 카라치라는 지역에서 사역을 하는 젊은 목사님이 무슬림 괴한들에게 집단 구타를 당하며 교회가 공격을 받는 일도 있었습니다. 그러기에 이들을 훈련시키고 준비하여 보내는 신학교에서의 2-3년의 시간은 너무도 소중한 기회입니다.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하며 좀 더 배우고 훈련받아 효과적인 사역을 하기 원하는 학생들을 보며 도전을 받고, 주님이 보내신 이곳에서 맡겨주신 사역에 충성하기를 다짐하게 됩니다. 외국인 선교사를 보내기도 어려운 세계 여러 지역에서 이들은 복음의 용병들이 되어 귀한 사역을 감당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오는 성탄과 새해에는 마음껏 주님을 찬양하고 이웃을 섬기는 동역자 여러분이 되시기를 축복합니다. 의미있는 성탄절과 소망찬 2019년이 되시기를 기도드리며, “무더운필리핀에서 송구영신 인사를 대신합니다.

* 함께 기도해 주세요

(1) 열악한 환경과 창의적 접근 지역에서 사역하는 제자들의 안전과 사역의 확장을 위해
(2) IGSL 졸업생들과의 동역을 통해 EAPTC 국제 네트워크가 아시아 전역에도 증식되도록
(3) 진규, 현규가 하나님의 뜻안에서 주님의 사람으로 성장하도록
(4) 온 가족의 건강과 특히 양가 부모님들의 평안과 건강을 위해

Would you like to receive our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