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21, 2018

항아리 [선교사 아내 이야기] - 샬롬의 평안

샬롬! 요즘 한국은 평창 동계 올림픽과 설 명절의 소식과 혼란한 정치 이야기가, 미국에선 플로리다 고등학교내에서 벌어진 총기사건이 화제가 되고 있네요. 사람들이 살아가는 곳에는 이런저런 사건과 사고들이 늘 일어나지요. 때로는 그것이 기쁨과 감격이기도 하고 놀람과 충격이기도 하고, 때로는 공포와 두려움이기도 합니다. 그것은 선교지라고 선교사라고 다를 것이 없는,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이지요. 지금 지구촌 곳곳에는 계속해서 “마지막 때”의 징조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럴 때에 “샬롬”이라는 평안의 인사가 주는 의미가 큰것 같습니다. 죄악된 세상 속에서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들이 마땅히 누려야할 그리고 전해야할 세상이 알수도 없고 줄수도 없는 “평안”이 저와 항아리 독자들에게 늘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부에서 들려오는 뉴스도 그렇지만, 때로는 내 안에 밀려오는 걱정과 근심, 두려움들이 그 평안을 흔들 때도 있습니다. 지난번 항아리에서도 나누었고, 앞서 남편도 선교소식에 여러분들께 기도 부탁을 드렸던 것처럼, 선교사로서의 헌신이 마음에 무거운 짐으로 느껴질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중에 눈물로 기도하며 주님께 나아가면, 하나님께서 주시는 평안과 기쁨을 다시 회복하게 됩니다.

역을 통해서 훈련받고 변화되는 학생들을 만나고 그들의 간증을 듣다보면 특별할것 없는 저를 사용하여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저의 주사역인 신학생 자녀학교 멘토링을 통해 아이들이 개인적으로 주님을 경험하고 말씀을 받으며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면서 큰 도전과 위로를 받습니다. 특히 지난 2주간 십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순결세미나를 통해, 아이들이 자신의 연약함을 고백하고 하나님 앞에 몸과 마음의 순결함을 지키겠다고 서약하며, 부모들이 함께 그들을 축복하고 말씀대로 살아가며 양육하겠다고 다짐하는 헌신의 시간은 진정한 샬롬의 시간이었습니다. 아시아 전역에서 온 신학생 가정들은 이곳에서 배우고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고국으로 돌아가 이전보다 효과적으로 사역에 임하게 됩니다. 그중에서도 특별한 케어를 받지못하던 신학생 부인들과 자녀들을 교육하고 훈련하는 일은 정말 보람있는 일입니다. 개개인의 간증들이 참 많지만, 일일이 나눌수 없음이 아쉽네요. 분명한 것은 제가 지금 이곳에 있는 것은 하나님의 뜻임을 확신하며, 마음의 짐 만큼이나 더 충성하려고 합니다. 아무리 어려운 중에 있어도 우리가 있는 곳이 하나님께서 보낸 곳이라면, 그 안에서 순종하고 주님을 의지하면서 늘 ‘샬롬’을 누릴수 있기를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