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14, 2017

항아리 [선교사 아내 이야기] – 증인이 되어 (2017년 4월)

항아리 독자 여러분 모두 평안하신지요? 뉴스를 통해서 접하는 세상은 참으로 혼란스럽고 안타까운 사건와 이기적인 사람들의 이야기로 가득 차 있네요. 한국에선 전례가 없던 대통령 탄핵이 이루어지고, 그 과정 중에 관계자들은 자신들의 이권을 따라 거짓증언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변명들로 재판을 채워가는 것을 보았습니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재판장의 모습은 절대 판사 앞에 선 검사와 변호사와 더불어 그들의 주장을 뒷받침 해줄 증인들이 등장하게 되지요. 좀 엉뚱한 이야기 같지만, 지난 주에 있었던 IGSL의 졸업식을 보면서 저는 법정의 모습을 떠올렸습니다. 히브리서 121~2의 모습 말입니다. 우리에게 구름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이 있으니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그는 그 앞에 있는 기쁨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자 우편에 않으셨느니라

앞서 남편이 선교소식에도 언급한 것처럼 이번 졸업식에서는 14개국에서 온 67명의 졸업생들이 2~4년간의 힘든 과정을 마치고 여러 사람 앞에서 그간의 수고함을 인정받으며 학위를 수여 받았습니다. 졸업자 한 사람씩 단상에 올라 졸업장을 받을 때마다 대형 스크린에는 간단히 그들의 배경과 비전을 설명하고 졸업 후에 임하게 될 사역을 소개하는 영상이 보여졌습니다. 교회 목회를 통해 지역을 변화시키려는 자, 캠퍼스 사역을 통해 그리스도의 젊은 일군들을 양육하려는 자, 군인으로서 부패된 군문화 속에 그리스도의 복음을 통해 개혁을 꿈꾸는 자, 다음 세대를 향한 비전을 가지고 어린이 사역을 하게 될 자, 믿음의 아내와 엄마를 세우겠다고 여성사역을 계획하는 자, 타문화권으로 선교를 나가려는 자 ,,, 다양한 모습으로 세상을 향해 십자가를 지고 나가려는 그리스도의 제자들이 각자의 사역지로 파송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 함께 한 교수진과 가족과 친구들은 그들의 수고의 증인이 되어 이 모든 일에 주인공 되시는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리며 함께 기뻐하는 축제의 시간이었습니다. 각 졸업생들의 나라를 나타내는 국기가 입장하며 그 뒤를 따라 환한 웃음으로 행진하며 식장에 들어서는 졸업생들을 향해 힘찬 박수와 환호가 울려 퍼지는 모습을 보며, 언젠가 달려갈 길을 마치고 주님 앞에 서는 그 날을 상상해 보았습니다. 이들과 개인적으로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파키스탄이나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같은 모슬렘 중심의 나라에서 기적적으로 예수를 믿고 생명의 위협을 받으며 그리스도를 전하는 간증들을 듣게 됩니다. 또 부탄, 네팔, 베트남 같이 불교와 전통이 엄한 나라들에서 사역을 하면서 겪게 되는 어려운 상황들과 그런 가운데 보호하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경험하며 사역하는 학생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습니다.

솔직히, 필리핀에서 1년 가까이 지내면서 늘 신나고 감사하고 즐거웠던 것은 아닙니다. 날씨가 덥다고, 교통 체증이 심하다고, 벌레가 많다고, 인터넷이 느리다고, 일들이 빨리 진행되지 않는다고 불평하는 날들도 많았답니다. 저희 부부가 주도적으로 사역하던 아프리카에서와는 달리 팀사역에 다시 적응하는 것도 쉽지 않았고, 먼 곳에 학교다니기 힘들다는 사춘기 아들의 투정을 받는 것도 짜증나고, 갱년기가 시작되려는지 생각대로 움직여 주지 않는 몸상태도 힘들고, 이 나이에 낯선 선교지로 보내신 하나님께 투덜거릴 때도 가끔은 있었음을 고백합니다. 그런 저에게 이번 졸업식을 통해서 왜 우리를 이 곳으로 보내셨는지, 지금까지의 경험과 교육이 다른 그리스도의 일꾼들을 세우는 일에 쓰임 받는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확신시켜 주셨습니다. 언제 또 다른 곳으로 옮기실지 모르겠지만, 주께서 떠나라 하시기 전까지는 이 곳에서 믿음의 주요 온전케 하시는 예수를 바라보며 맡겨주신 일에 충성하리라 다짐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여러분들의 기도와 후원이 필요합니다. 지난 5월 한국에서 떠날 때에 목표했던 후원의 80% 밖에 모금되지 않았지만, 일단 시작하면 채워주시겠지하는 믿음으로 필리핀에 왔습니다. 그리고 기적같이 정말 급할 때마다 필요를 채우시는 것을 경헙했습니다. 지난 1년간 관심 가져주시고 후원하며 기도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저희 부부가 계속해서 이 사역을 할수 있도록 지속적인 후원과 또 선교에 관심있는 주위 분들에게 소개해 주시기를 조심스럽게 부탁드립니다. 우리 모두 주님 앞에 서는 그 날, 서로의 증인이 되어 보좌에 앉으신 예수님으로부터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 칭찬받기를 기대합니다.

Visitors Served: